본문 바로가기

자유게시판

감동의 어름밀면 먹고 놀러갈 궁리 중입니다

배달로 어름밀면을 한그릇 시킵니다.


점심을 혼자 먹으니 집밥을 하는것도 아니고 매번 배달입니다.


한번 시켜서 두끼를 해결합니다.


최소 주문금액이 있어서 한그릇은 배달을 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두개를 시켜서 한끼는 점심으로 먹고 다른 한끼는 당일 저녁에 먹거나 다음날 점심에 먹습니다.


냉장고에 넣어두고 먹기 좋은걸로 시키는 이유입니다.


밀면집에서 시키면 다른 메뉴중에 곰탕이 있습니다.


그래서 그거 넣어놓고 나중에 끼니가 되면 밥이랑 같이 넣어서 끓여먹으면 꿀맛입니다.


면은 7천원 순대곰탕 화이트는 8천원입니다.


이 집은 얼큰한 맛이 1천원 더 내야하는데 순한맛을 시켜도 매콤한 양념장을 같이 주기 때문에 굳이 얼큰한 걸 시킬 필요는 없습니다.


배달료는 1천원이라 상당히 마음에 듭니다.


같은 배달인데 왜 치킨집은 3천원이고 여긴 천원인지 모르겠습니다.


속도의 차이인가요?


그리고 요기요에서는 3천원을 할인해주는 쿠폰에 가입되어 있어서 저렴하게 먹을 수 있습니다.


거기다가 가끔씩 한식이나 분식 카테고리를 5천원 싸게 먹는 이벤트도 합니다.


두개를 같이 결제할때 적용하면 다해서 8천원에 면이랑 곰탕을 먹는 셈입니다.


그것도 집에서 배달을 시키는데 말입니다.


리뷰 참여를 하면 콜라를 준다 그래서 사진을 찍고 글도 올렸습니다.


가격도 저렴하고 맛있어서 별점을 5개 다 줬습니다.


더운날이어서 가급적 오늘 드시는게 좋다는 손글씨를 포스트잇에 붙여서 보내줬습니다.


저는 오자마자 냉장고에 넣어뒀기 때문에 크게 신경 안쓰는 부분입니다.


두개의 음식이 이렇게 도착했습니다.


왼쪽 하얀게 화이트 곰탕이고 오른쪽이 얼음밀면입니다.


소면은 곰탕에 넣어서 먹으면 되고 부추도 마찬가지로 같이 넣어두시면 됩니다.


반찬이랑 새우젓도 같이 보내줬습니다.


밥이 안보이길래 다시 올려놓고 찍습니다.


잡곡밥을 보내줬고 양은 적어보이지만 실제론 먹기 넉넉했습니다.


반찬은 깍두기랑 무절임이 왔습니다.


오른쪽은 새우젓입니다.


간은 기본적으로 야간 되어있어서 새우젓을 안넣어도 되지만 저는 많이 짜게먹는 편입니다.


끓일때 조금씩 넣어가며 간을 맞췄습니다.


위에 깨가 올려져있고 저 가루는 뭔지 모르겠습니다.


저것도 다 깨를 갈아놓은 건가봅니다.


사실 저는 면을 너무 좋아해서 밀면의 고장인 부산을 내려가서 두어번 먹어본 적이 있습니다.


한약같은 내음이 물씬 나는것까진 좋으나 다 먹을때쯤 너무 간이 쎄다고 느꼈습니다.


첫 맛은 좋은데 점점 먹으면 먹을수록 짜다는 느낌이 계속 왔습니다.


제가 기대했던 맛은 아니었고 그리 맛있다는 느낌을 받지 못했습니다.


반면에 제주도에서 먹었던 산방식당은 딱 제 스타일이었습니다.


너무 육수가 좋았고 한그릇 육수까지 싹 다 먹는데도 크게 부담이 없었습니다.


이 집은 부산 스타일의 한방냄새는 아니었고 그냥 공장 냉면육수 느낌이었습니다.


무난무난했고 한끼 가볍게 때우기 좋았습니다.


식초랑 겨자는 1회용 비닐에 들어있었습니다.


왼쪽이 나무젓가락인데 저는 저렇게 깔끔하고 동그란 젓가락이 좋습니다.


기존의 네모난 건 나무가시가 삐져나오는 문제도 있고 너무 싸구려같다고 할까?


요즘 들어서 품질이 더더욱 안좋아보여서 저렇게 젓가락이 좋은 품질이면 기분도 좋습니다.


저게 기존의 제품이랑 얼마나 단가차이가 나는지 궁금합니다.


뭔가 신경쓰는 집이다 이런 느낌이 듭니다.


안에 고명도 있고 면은 얇은 스타일입니다.


얼음도 사그락 사그락 씹히고 맛은 무난하니 좋았습니다.


오늘 비가 계속 내리고 내일도 비가 온다고 합니다.


가게 입구에 물이 새는 부분이 있는데 그게 걱정되서 좀 전에 가게에 갔다왔습니다.


수건을 문 틈에다가 일단 틀어막았고 그 앞부분에다가 천도 덧대어놓고 왔습니다.


비가 처마에서 떨어지는데 그 아래가 너무 평평했던 모양입니다.


경사지게 만들었다면 알아서 바깥으로 물길이 빠져나갔을텐데 평평하니까 가게 안으로도 물이 많이 들어왔었습니다.


비가 적게오면 괜찮으나 많이오면 꼭 물이 안으로 들어옵니다.


발판이 다 젖어있고 장사하는 입장에서 아주 엉망입니다.


들어오는 손님들도 그러면 입구에서부터 기분이 나쁩니다.


바닥에 박스를 깔아놓기도 하지만 그러면 찢어지고 보기에도 좋지가 않습니다.


빨리 공사를 해야하는데 아직 돈이 없어서 그것도 못하고 임시방편으로 최대한 해결하고 있습니다.


돈을 벌면 공사도 해야하고 또 등록증도 신청해야하고 할 게 많습니다.


아직 월급도 못가져가고 있는 상황입니다.


콜라는 업소용으로 하나 왔습니다.


리뷰를 쓰기로 약속하고 받은거고 약속한대로 다 먹고 사진까지 같이 올려서 평점을 남겼습니다.


항상 맛있게 먹고있다고 썼는데 음식을 시킬땐 꼭 리뷰이벤트가 있는지 확인합니다.


지난번에는 감자튀김이 더 먹고싶어서 3천원을 주고 사이드메뉴로 시켰는데 나중에 보니까 리뷰이벤트가 있는 겁니다.


후기를 남기면 감자튀김을 서비스로 준다고 써있었습니다.


그걸 알았더라면 3천원이나 아낄 수 있었을텐데 참 아쉽습니다.


그 이후로는 음식을 시키기 전에 꼭 이벤트가 있는지 확인해보고 있으면 무조건 후기를 남깁니다.


정말 음식이 이상하지 않다면 보통은 좋게 남깁니다.


지금까지 배달을 시키고 후회한 적은 거의 없는데 딱 한번 진짜 안좋게 글을 남긴적은 있습니다.


바로 롯데리아인데 3번을 시킬때마다 꼭 음료를 다 쏟아지게 가져와서 엄청 쓴소리를 했습니다.


뚜껑이 찌그러지고 그 옆으로 음료가 다 쏟아져서 햄버거랑 감자튀김이 막 젖어있길래 안좋은 후기를 남기고 그 이후부터는 아예 시켜먹지 않고 있습니다.


맘터가 배달비 3천원을 받아서 롯데랴를 이용했던건데 지금은 그냥 배달비를 내고 맘터를 이용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