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유게시판

슈디피와 치볼스 주문하고 추가로 파샌까지

휫자를 그리 즐겨먹는 스타일이 아니라서 가끔씩 할인할때나 시켜먹는다.


대신 미피에서는 점심뷔페가 있어서 거기 샐러드바는 옴총 좋아하는데 암튼 그렇다.


막 미치도록 환장하게 좋아하는건 아니지만 가끔 먹으면 기분은 좋아진다.


치즈도 맛있고 빵은 가끔씩 너무 두껍고 그런건 별로고 난 배달시킬때 그 오픈스파겥이 좋더라.


맛을 떠나서 일단 난 가격이 너무 비싸면 잘 안먹는다.


옛날 목감에 살땐 피나치공을 종종 먹었는데 두개 같이 시켜도 그리 비싸지가 않았기 때문이다.


아무튼 중요한 건 저렴해야 한다는 거?


얼마전 비싸서 잘 안시켜먹던 도미노에 쿠폰이 꽤 좋은게 나와서 한번 먹었던 적이 있다.


총 11000원이나 깎아줘서 이 정도면 먹을 수 있겠더라.


주문은 나폴리도우의 슈퍼디럭스피자랑 치즈 볼로네즈 스파게티로 했다.


두개가 세트로 묶여있었나? 아님 그냥 내가 스파겥만 추가한건가?


잘 모르겠지만 이렇게해서 총 16,800원이 나왔다.


집에 코슷코에서 사온 콜라캔이 남아있어서 그걸로 먹었고 지금은 다 마셔서 또 사러 가야한다.


계산은 카드 등록해놓은 걸로 1초결제가 진행되었다.


그나저나 엊그제 저녁엔 뜬금없이 해남에서 초당옥수수가 나왔다 그러서 집에다가 보냈었다.


이미 발송은 된 상태고 아마도 내일쯤 도착하지 않을까 싶다.


달콘이라는 브랜드로 나왔고 20개짜리 보내는데 가격은 4만원이 살짝 넘었다.


개당 2천원쯤 되는건데 원래 그 전에는 제주도에서 나온 제품을 보냈었다가 해남꺼는 이번에 처음 사보는거다.


구매평을 보니 사진이 탱탱하게 잘 나온것도 있고 약간 쪼글쪼글하게 누가봐도 진짜 맛없게 보이는 물건도 있더라.


집에다가 보낸거니까 좀 제대로 된 옥수수를 보내주면 좋겠구만...


양쪽에다가 다 보냈으니 한 8만원은 쓴 건데 보내준 사람 속도 모르고 이거 나 안좋아하는데 왜 보냈냐고 대뜸 전화를 하더라.


집에 사람이 몇명인데 다같이 먹으라고 보낸거지 자기가 싫어한다고 왜 보냈냐니;;


이렇게 돈쓰고 욕먹으면 기분이 진짜 더럽다.


피자는 둘이 먹기에 딱 적당한 사이즈로 왔다.


스파게티는 치즈가 막 용서하지 않고 올려져있는 그런 느낌?


난 이런 용서 안해버리는 느낌의 양 많은 치즈를 좋아한다.


삼발이가 3개네 저거는 피자가 뚜껑에 달라붙지 않게 해주는 도구란다.


나폴리 도우가 뭔진 잘 모르겠는데 많이 두껍지가 않고 먹기는 편했다.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건 또띠아처럼 엄청 얇은건데 그거는 먹기가 편하고 맛있지만 대신에 배가 별로 안찬다.


그런건 절대로 M사이즈를 시키면 안되고 제일 큰 걸로 시켜야한다.


근데 그렇게 얇게 도우를 선택할 수 있는 브랜드가 어디였더라? 모르겠다.


그렇지... 이렇게 소스랑 치즈가 듬뿍 들어있어야 먹을맛이 나지.


오늘은 저녁에 불고기를 먹고 케일이랑 깻잎, 상추쌈을 싸먹었다.


그리고 쌈이 약간 남았는데 그건 냉장고에 일단 넣어두고 내일을 기약했다.


냉동실에 족발이 하나 있어서 내일은 그거에 쌈을 같이 싸먹고 맥주도 한잔 할까 생각중이다.


근데 그러고보니 다음날이 토요일이네;;


토요일은 약속이 있어서 그 전날 술을 마시기가 쫌 애매한디...


그래서 내가 오늘 먹는다고 한건데 스케줄을 다 꼬아버리는구나.


하루종일 컴퓨터 앞에 앉아있었더니 눈이 침침하고 머리가 어질어질하다.


대만에서 건너온 브랜드가 요즘 참 많이 생긴다.


샌위치로 시작해서 흑당밀크티는 막 줄서서 마시고 롯데리아에선 지파이가 출시되었다.


카스테라는 한창 인기를 얻었다가 엑스파일로 인해 그냥 나가떨어졌고 마라탕이니 뭐니 요즘 아주 잘나가고있다.


흑당은 나도 한번 마셔봤으나 내 입맛에는 너무 달았다.


타이거슈간지 뭔지 거기가 덜 달다는데 너무 줄이 길어서 먹을수가 있어야지;


날씨도 더운데 그 땡볕에 줄을 서서 먹는걸 보고는 도저히 엄두가 안나서 나와버렸다.


다음에 기회가 되면 한번 마셔보는걸로~


그나저나 대만은 샌드위치에도 파인애플을 넣는구나.


펑리수도 그렇고 여기 사람들은 파인을 꽤 좋아하나보다.


더운 날씨때문인가? 하와이안피자도 그렇고 더운나라는 뭔가 요런 입맛이 통하는 듯?


이것도 맛있지만 내가 느낀거중에 진짜 사진도 잘나오고 괜찮았던게 바로 에그드랍이다.


크기가 좀 작은편이라 가격이 싼편은 아닌데 맛도 좋고 예쁘게도 생겼고 딱 괜찮았다.


어디 브랜드인지는 모르겠는데 그걸 인천에가서 처음 먹었다.


거기가 집에서 제일 가까운 곳이라서 거길 갔었는데 갑자기 막 이렇게 지점들이 많이 생길줄은 몰랐네?


요즘은 뭐 하나가 이슈된다고 하면 금방 지점들이 생기는 통에 좋은 점도 있고 나쁜 점도 있다.


좋은건 저게 무슨맛일까 궁금할때 동네에 생기면 바로 먹어볼 수 있다는거다.


그리고 안좋은건 갑자기 여기저기 막 생기니 금방 지루해진달까?


맛이 좋아도 한번 질리면 그 다음부터는 잘 안먹게되더라.


요즘에 또 미친듯이 생기고 있는게 바로 돼갈지비 무리한필인데  무슨 지점이 한방에 막 30개씩 오픈을 하냐;


그래도 맛있으니까 참는다.


어제부터 갑자기 본일 매불운동이 난리도 아니다.


나야 뭐 그런거 좋아하니까 별 상관은 없다.


애초부터 방사능이니 뭐니해서 여행도 그쪽으로는 안갔고 앞으로도 갈 생각은 없으니까.


될 수 있으면 외제차도 일제는 피하려고 하는데다가 체질적으로도 발쪽이랑은 안맞는게 있긴 있다.


내일은 또 하루종일 집에서 있다가 한번 밖에 나갔다올까 생각중이다.


점심으로는 오늘 한끼 먹을 밥을 다 먹어치워서 뭐든 사먹긴 해야한다.


햄버거를 먹기도 귀찮고 사실 집에서 뭘 사먹으러 딱 나가면 나가서 생각이 바뀐다.


날씨가 더우면 칼국수 먹기로 했다가도 나가서 냉면으로 바뀌거나 밀면, 막국수 같은걸로 먹게된다.


내일도 오늘처럼 무척 더울테니 지금부터 준비를 하자.